김은혜 “8호선 판교 연장, 기재부 예타조사 사업 선정”
김은혜 “8호선 판교 연장, 기재부 예타조사 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국회의원(성남 분당갑)
국민의힘 김은혜 국회의원(성남 분당갑)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성남 분당갑)은 29일 지하철 8호선 판교 연장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통과,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경제성과 지역 균형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사업시행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8호선 판교 연장은 지하철 8호선 모란역에서 판교역까지 3.86km를 연장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약 4천320억원이 소요된다. 출퇴근 시간 등 교통지옥 해소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가 높은 상황에서, 지역민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필수적인 사업이다.

지난 11월 국토부 투자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기재부 예타 검토대상에 포함된 이 사업은 지역민들의 불편 등 시급성을 감안해 하루라도 빨리 예타 대상에 선정될 필요가 있었다.

이에 김 의원은 국토부, 기재부 관계자들과 심도 있는 사전협의를 해오는 등 예타 대상 선정을 위해 그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김은혜 의원은 “해당 사업의 예타 추진은 매일 출퇴근 시에 고통받고 있는 지역 주민들에게 단비와 같은 소식”이라며 “8호선 연장사업이 예타를 통과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한 “서현로의 극심한 교통체증 해결과 분당 지역 접근성 향상을 위해 판교~오포 구간 8호선 추가 연장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