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국민 생활체육 참여율 전년 대비 6.5%P 감소
‘코로나19 여파’ 국민 생활체육 참여율 전년 대비 6.5%P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종목 참여율 및 민간·공공체육시설 이용률 감소 나타나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생활체육을 즐기는 인구가 2020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일보 DB

2020년 국민들의 생활체육 참여율이 코로나19으로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30일 발표한 ‘2020년 국민생활체육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국민들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60.1%로 2019년 66.6% 대비 6.5%포인트 줄어들었다.

2017년 전년 대비 0.3%포인트 감소한 것을 제외하면 최근 5년 동안 생활체육 참여율은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왔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체육시설 이용 등이 제한되면서 크게 떨어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시ㆍ도 만 10세 이상 국민 9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조사 기간은 2019년 9월부터 올해 9월까지이다. 참여율 기준은 최근 1년간 주 1회 이상, 1회 30분 이상 규칙적으로 체육활동에 참여한 경우다.

이번 조사 결과 대부분의 집단에서 생활체육 참여율이 하락했다. 특히 ▲남성(8.2%P ↓) ▲30대(11.7%P ↓) ▲월 소득 300~350만원 집단(16.7%P ↓) ▲ 읍면 이하 지역(11%P ↓)에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또한 규칙적인 체육활동 참여자의 감소폭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4.1%에서 2020년은 19%로 전년 대비 15.1%포인트가 증가했다.

운동량 감소 이유는 ‘체육활동 가능시간 부족(56.9%)’, ‘체육시설 접근성 미흡(36.1%)’, ‘코로나19 영향(36.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를 운동량 감소 원인의 1순위로 든 응답자가 30.6%로 가장 많다. 이는 설문상 별도로 제시된 보기 항목이 아닌 ‘기타의견’ 응답임을 볼 때 코로나19가 체육활동 위축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의 영향은 종목별 참여율에서도 나타났다. 규칙적 체육활동 참여자가 주로 참여하는 종목(1ㆍ2ㆍ3순위 합계 기준)은 전년도와 동일하게 1위 ‘걷기(41.9%)’, 2위 ‘등산(17.6%)’, 3위 ‘보디빌딩(13.3%)’ 순이었으나, 전반적으로 실내종목 참여율은 감소한 반면 실외종목 참여율은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한편 문체부는 “내년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체육활동 여건이 좋지 못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민의 생활체육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