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기 나눔환경 대표, 제3대 경기도펜싱협회장 당선
김인기 나눔환경 대표, 제3대 경기도펜싱협회장 당선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2. 30   오후 5 : 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자 처우개선, 펜싱인들의 화합 이끈다
제3대 경기도펜싱협회장에 당선된 김인기 나눔환경 대표. 경기도펜싱협회 제공

김인기(64) (주)나눔환경 대표가 제3대 경기도펜싱협회장에 당선됐다.

경기도펜싱협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6일 협회 사무실에서 제3차 회의를 열고 3대 회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김인기 대표가 회장으로 결격사유가 없다고 판단, 무투표로 당선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선관위는 선거일인 이날 김인기 신임 회장에게 당선증을 교부했다.

김인기 당선인은 화성시 출신으로 제2대 화성시펜싱협회장을 맡아 10여년 간 ‘펜싱 메카’ 화성시의 펜싱 발전을 위해 이바지했다. 또 화성시체육회와 시장애인체육회 이사를 역임하는 등 지역 체육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김인기 당선인은 “앞으로 4년간 경기도펜싱을 이끌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코로나19로 많은 체육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회장으로서 조금이나마 보탬을 주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 전국 정상의 경기도 펜싱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기도 펜싱이 지역간 약간의 갈등이 있는 것으로 알고있는데 이를 봉합해 펜싱인들의 화합을 이루고, 지도자의 처우개선과 우수선수 조기 발굴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피력했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