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人 선수 위디 활약에 웃은 고양 오리온…팀 적응 통해 시너지 효과 '톡톡'
外人 선수 위디 활약에 웃은 고양 오리온…팀 적응 통해 시너지 효과 '톡톡'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2. 31   오전 10 : 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A 경험의 국내 최장신 선수…강을준 감독 맞춤 훈련 주효
최근 2경기서 준수한 활약을 펼치며 고양 오리온의 2위 도약을 이끌고 있는 KBL 무대 최장신 외국인 선수 제프 위디. 연합뉴스

“위디가 오늘처럼만 해준다면 마음 편하게 경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계속 이렇게 해주길 바랄 뿐입니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의 강을준(55) 감독이 지난 30일 서울 삼성과의 홈 경기 후 외국인선수 제프 위디(30ㆍ211㎝)의 경기력을 두고 한 말이다.

미국 대학농구 ‘명문’ 캔자스대학 출신인 위디는 미국프로농구(NBA) 경험 또한 갖춘 선수로, 올 시즌 남자 프로농구(KBL)에서 뛰고 있는 선수 가운데 최장신이다.

오리온에 합류할 때부터 기대치가 높았지만, 지난 9월 열린 KBL컵대회서 발목을 다친 뒤 최근까지 정상 컨디션을 찾지 못해 강 감독을 고민에 빠뜨렸다.

강 감독은 최근까지 위디의 교체 여부를 고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교체를 해도 더 나은 외국인 선수를 데려올 수 있다는 보장이 없어 위디는 늘 강 감독에겐 ‘아픈 손가락’이었다.

위디에게 KBL 무대 적응 시간이 필요했던 걸까. 지난 12월 26일 인천 전자랜드전서 ‘더블더블(11득점ㆍ13리바운드)’을 기록한 위디는 나흘 뒤 열린 서울 삼성과의 경기서 팀 내 최다인 18득점과 9개의 리바운드, 4개의 블록슛을 기록하면서 오리온의 골 밑을 든든히 지켜 86대65 대승에 앞장섰다.

위디가 큰 신장에서 나오는 공격과 탁월한 골 밑 장악력을 잇따라 코트에서 보여주면서 오리온의 전력이 살아나 단독 2위에 오르는 등 시너지 효과를 누리고 있다.

위디의 활약 속에는 강 감독의 ‘맞춤형 특별 훈련’이 주효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강 감독은 위디에게 상대 선수와 접촉 중일 때, 작은 선수가 앞에 있는 상황에서 공을 소유했을 때 등 다양한 공격 상황을 대비해 큰 신장을 이용해 골을 많이 넣을 수 있도록 지도했다.

이와 관련 위디는 “새로운 팀에서 새로운 동료들과 서로 호흡을 맞추는 데 시간이 좀 걸린 것 같다. 지금은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라며 “경기를 치를수록 서로 이해하게 되고, 팀에서의 역할에 대해서도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부진한 경기 때 답답함을 호소하시는 감독님을 위해서라도 항상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살아난 위디의 활약에 동력을 얻은 오리온이 새해에도 시너지 효과를 누리며 상승세를 이어갈 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