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비서실장 유영민·민정수석 신현수
문 대통령, 비서실장 유영민·민정수석 신현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민 실장, 집권 5년차 통합과 안정적 관리 무게
신현수, 문재인 정부 첫 ‘검찰 출신 민정수석’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으로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민정수석에는 검사 출신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조실장을 임명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유영민 전 장관, 김종호 민정수석 후임에 신현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각각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1951년 부산 출생인 유 전 장관은 ITC(정보통신기술) 분야의 풍부한 현장 경험을 갖춘 인물이다. 1979년 LG전자에 입사한 뒤 LG전자 정보화담당 상무를 거쳐 LG CNS 금융 ITO 부사장을 지냈다. 이후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원장과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센터 이사장, 포스코경영연구소 사장 등을 역임했다.

유 전 장관은 2016년 1월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문 대통령의 외부 영입 인사로 정계에 입문한 그는 20·21대 총선에서 부산 해운대갑에 출마했지만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밀려 낙선했다. 정치인보다는 기업인에 가깝다는 평이다.

기업 연구소장, 전문경영인을 거치면서 쌓아온 융합적 리더십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4차산업혁명 전문가로 유명하다. 현장 경험과 능력, 자질 등을 이유로 2017년 문재인 정부 초대 과기부 장관에 임명됐다.

유 전 장관이 문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실장으로 인명된 배경도 비슷한 맥락으로 풀이된다. 집권 5년 차를 맞이할 문 대통령이 국정 성과를 내야 하는 시점에서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 대응과 국가 R&D체제 혁신,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을 마련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는 관측이다.

김종호 민정수석 후임에는 신현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임명됐다. 사법시험 26회에 합격한 그는 부산·서울지방검찰청·대검찰청 등에서 근무하다 2004년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사정비서관을 지내기도 했다. 지난 대선 기간에는 문 대통령의 캠프에서 법률지원단장을 맡았다.

이어 문재인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 민정수석 물망에도 올랐으나 국가정보원의 예산과 인사를 담당하는 기획조정실장에 기용돼 국정원 개혁을 주도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