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확산 우려 ‘한 목소리’
여야,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확산 우려 ‘한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31일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대규모 확진 사태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집단 감염 사태가 더 이상 확산해선 안 된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방역에 문제점이 있었다며 법무부를 향해 모든 교정시설의 방역 시스템 점검 및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방역상 분명한 문제가 있다”며 이 같이 진단했다. 그는 “비슷한 규모의 광주교도소에선 신속하고 효과적인 방역으로 최소한의 확진자만 발생한 반면 동부구치소는 신속한 대응이나 정부 대응에서 미흡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허 대변인은 그러면서 “법무부는 모든 교정시설에 대해 철저하게 방역 시스템을 점검하고 그에 대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청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코로나와의 전쟁이다”면서 “동부구치소의 확진자 사태에 대해서 특히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백신 확보에 온 힘을 쏟아야 한다”며 “여당도 합을 맞춰야 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앞서는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심각한 인권침해 사태”로 규정,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초기대응만 제대로 됐으면 막을 수 있었던 일이었으나 정부의 안이한 대응이 참극의 원인”이라면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에 가까운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공포에 질린 수용자들이 창밖으로 쪽지를 흔들며 살려달라고 외치는 매우 심각한 인권침해 사례라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K방역 홍보에 들어간 예산과 노력의 10분의 1이라도 투입했다면 이런 참혹한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종교시설 감염 시 정부가 강력한 대응을 보였는데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서도 동일한 잣대로 대응하는지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김은혜 대변인(성남 분당갑)은 논평을 내고 “재소자도 국민의 한 사람이라던 문재인 대통령은 동부구치소, 인권의 사각지대에서 벌어진 참사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