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확산… 정부 안이한 대응 질타
여야,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확산… 정부 안이한 대응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31일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에 대해 정부의 안이한 대응을 한 목소리로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대응이 미흡했다”면서 방역시스템 점검을 법무부에 당부했으며, 국민의힘은 “정부의 안이한 대응이 참극의 원인”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방역상 분명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허 대변인은 “비슷한 규모의 광주교도소에서는 신속하고 효과적인 방역으로 최소한의 확진자가 나온 반면, 동부구치소는 신속한 대응이나 정부 대응에서 미흡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모든 교정시설에 대해 철저한 방역 시스템 점검과 대책 마련을 법무부에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청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코로나와의 전쟁이다”면서 “동부구치소의 확진자 사태에 대해서 특히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백신 확보에 온 힘을 쏟아야 한다”며 “여당도 합을 맞춰야 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앞서는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동부구치소 사태와 관련, “초기대응만 제대로 됐으면 막을 수 있었던 일이었으나 정부의 안이한 대응이 참극의 원인”이라면서 “명백한 초기대응 실패이자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에 가까운 행위였다”고 강력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한 “공포에 질린 수용자들이 창밖으로 쪽지를 흔들며 살려달라고 외치는 매우 심각한 인권침해 사례라 할 수 있다”며 “K-방역 홍보에 들어가는 예산, 사법 장악을 위한 노력의 10분의 1이라도 투입했다면 이러한 참혹한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종교시설 감염 시 정부가 압수수색, 구상권 청구, 책임자 구속 등 강력한 대응을 보였는데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서도 동일한 잣대로 대응하는지, 똑똑히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