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장관, 용인ㆍ이천 코로나19 방역현장 방문
전해철 장관, 용인ㆍ이천 코로나19 방역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안산 상록갑)이 3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매일 1천여 명에 이르는 가운데 이천ㆍ용인 현장을 방문해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먼저, 용인시청을 방문해 용인시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보고받은 후, GIS 상황관리시스템을 활용한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운영실태를 점검했다.

용인시는 매일 자가격리자가 100여명 이상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전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확진자 추세가 안정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자가격리자 관리에 누수가 생기는 경우에는 코로나 관리 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조금 더 힘을 내 달라”고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어서 전 장관은 이천시에 있는 ‘LG 인화원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확진자 숙소 배정과 관리,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에 관한 현장 애로사항과 관계기관 간 방역대응 협업체계를 중점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전 장관은“생활치료센터는 병상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 시설이면서 경증 확진자의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중요한 시설” 이라고 강조하며 “확진자가 생활치료센터에서 불편함 없이 지낼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 주고, 시설 내의 전파 차단에도 관심을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 장관은 현장점검을 마무리하는 자리에서 “연말연시에도 정부ㆍ지자체, 현장관계자들이 책임감을 갖고 협력해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