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직 대통령 사면, 당사자 반성 중요"…경기 의원들, 사면 놓고 엇갈린 반응
민주당, "전직 대통령 사면, 당사자 반성 중요"…경기 의원들, 사면 놓고 엇갈린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와 관련, 당사자의 반성과 국민적 공감대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 간담회를 진행하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앞서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적절한 시기에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언급, 당내에서 반발이 일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 문제는 국민 공감대와 당사자들의 반성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앞으로 국민과 당원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며 “최고위는 촛불 정신을 받들어 개혁과 통합을 함께 추진한다는 데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의 발언으로 논란이 일었던 것과 관련, “이 대표의 발언은 국민 통합을 위한 충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해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정치권에선 이 대표가 대선주자로서의 면모를 각인시키기 위해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당내 양강구도 속에서 수개월째 지지율 답보 상태가 이어지자 ‘반전 카드’를 빼들었다는 관측이다.

한편 민주당 경기 의원들은 사면론에 시각차를 드러냈다. 김한정 의원(남양주을)은 페이스북을 통해 “당연히 논란과 반대가 있을 것이나 잘한 판단”이라며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이 정치갈등 완화와 국민 통합에 긍정적 계기로 작용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반면 안민석 의원(오산)은 “사과와 반성하지 않은 두 전직 대통령을 석방하면 그야말로 정치적 탄압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사면복권은 국민들이 결정해야지 정치인들이 흥정할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승원 의원(수원갑)도 “자원외교낭비, 방위사업비리는 물론 해외은닉 불법재산 파악과 환수 등 저를 포함한 국민들은 정확한 진실을 모르고 있다”며 “권검유착과 비리의 진상을 밝혀내기까지 사면은 논의 자체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