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KGC인삼公, 홈서 LG 꺾고 2연패 탈출…단독 2위 등극
안양 KGC인삼公, 홈서 LG 꺾고 2연패 탈출…단독 2위 등극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1. 03   오후 6 : 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경기에서 (왼쪽부터) LG 윌리엄스, 박경상, KGC인삼공사 문성곤이 리바운드 다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가 새해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2연패서 탈출했다.

KGC인삼공사는 3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3라운드 홈 경기서 창원 LG 세이커스를 70대66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KGC인삼공사는 2연패서 벗어나 15승11패가 됐다.

경기 초반 LG의 최승욱과 정성우가 KGC인삼공사의 수비를 흔들었고, 잇따라 KGC인삼공사가 실책을 범하면서 14대9로 점수 차를 벌렸다.

전열을 재정비한 KGC인삼공사는 라타비우스 윌리엄스가 LG의 골밑을 공략하고, 전성현도 3점슛을 터뜨려 20대16 역전에 성공했다.

2쿼터에서도 KGC인삼공사는 윌리엄스의 골밑 공략과 전성현의 3점슛으로 기세를 올렸다. 양 팀은 외국인 선수의 고른 활약 속에 38대38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LG는 김시래와 리온 윌리엄스를 앞장세웠고, KGC인삼공사는 양희종과 변준형으로 맞섰다.

악재도 발생했다. KGC인삼공사의 주장 양희종이 돌파 뒤 착지하는 과정에서 발목이 꺾여 실려 나갔고, LG도 크리스 맥컬러의 수비를 전담한 서민수가 5반칙으로 코트에서 물러났다.

3쿼터 후반 KGC인삼공사의 전성현이 3점슛 성공에 이어 문성곤이 득점하면서 58대51로 앞선채 4쿼터를 맞이했다.

4쿼터서 KGC인삼공사는 라타비우스 윌리엄스가 활약했지만, 이재도가 5반칙 퇴장을 당해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KGC인사공사는 문성곤이 상대의 추격을 끊는 3점슛을 터뜨렸고, 윌리엄스가 속공으로 득점해 쐐기를 박았다.

한편 고양 오리온은 같은 날 열린 부산 KT와의 홈 경기서 82-83으로 패해 KGC인삼공사에 2위 자리를 내줬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