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설공단, 50여명 임직원과 함께 새해 첫 헌혈 캠페인
인천시설공단, 50여명 임직원과 함께 새해 첫 헌혈 캠페인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1. 05   오후 6 : 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인천 서구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 대한적십자사 헌혈차량에서 인천시설공단 직원들이 헌혈을 하고 있다./인천시설공단 제공

인천시설공단이 5일 코로나19로 인한 혈액수급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자 ‘생명 나눔 헌혈 캠페인’을 했다. 인천의 공공기관 중 새해 1번째 헌혈 캠페인이다.

이날 공단 임·직원 50여명은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 온 대한적십자사 헌혈 차량에서 헌혈을 했다. 현재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참여가 위축, 지역 내 의료계 등에서는 혈액 수급이 비상인 상태다.

앞서 공단은 지난해에도 4차례에 걸쳐 모두 372명의 임·직원이 참여한 헌혈 캠페인을 하는 등 생명 나눔 헌혈에 꾸준히 동참하고 있다.

김영분 이사장은 “코로나19로 거리두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지만, 어려운 시민을 돕는 사랑의 마음만큼은 가까이 뒀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헌혈에 많은 시민이 관심을 갖고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