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해상 태양광 발전소 내달 전기 생산
세계 최초 해상 태양광 발전소 내달 전기 생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의 해상 태양광 발전소가 다음달부터 인천 내항에서 본격 가동을 한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 내항 갑문에 위치한 ‘인천항 해상 햇빛 발전소’ 공사가 마무리돼 다음 달부터 전기를 생산한다고 5일 밝혔다. 이 발전소의 용량은 0.35㎿이며 에너지 저장 장치(ESS)는 1.59㎿h이다. 이 발전소는 소규모이지만 세계에서 처음으로 해상을 이용해 태양광으로 전기를 생산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해상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면 마이크로그리드(소규모 독립형 전력망) 항만을 구축할 수 있어 선박 탄소배출권 확보 등에 유리하다.

IPA는 오는 2046년까지 ‘인천항 해상 햇빛 발전소’를 가동해 항만 운영에 필요한 전기를 충당할 계획이다. IPA는 계속 인천항만 해상이나 유휴부지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늘리기로 했다.

이를 통해 IPA는 오는 2030년까지 인천항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까지 높여 미세먼지를 줄이고 인천항을 친환경 항만으로 바꿀 방침이다.

IPA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항만 조성은 국정 과제이자 시대적 흐름”이라고 했다. 이어 “해상 태양광 발전소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확충을 위해 인천항 유휴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PA는 지난 2013년 ‘IPA 솔라 태양광 발전소’를 시작으로 2018년 ‘나음 태양광 발전소’, 다음해 ‘국민참여 햇빛 발전소’를 만드는 등 태양광 발전소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다음달에는 인천 내항 유휴부지에 건설 중인 0.55㎿ 규모의 ‘IPA 솔라 2호 태양광발전소’, 10월에는 0.89㎿ 규모의 ‘북항 햇빛발전소’가 운영을 한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