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육성자금 1조450억 대출 지원…관광업·전세버스업 추가
인천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육성자금 1조450억 대출 지원…관광업·전세버스업 추가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1. 05   오후 6 : 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업·전세버스업을 포함한 중소기업에 1조450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한다.

시는 오는 11일부터 ‘2021년 중소기업육성자금’ 신청을 받는다고 5일 밝혔다. 신청은 인천시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시스템인 ‘BizOK’를 통해 온라인으로 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으로 인천에 사업장을 둔 제조업, 제조관련서비스업, 건설업, 무역업, 관광업, 전세버스업 등이다. 도·소매업 등 유통업도 매출채권보험에 한해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기업들의 경영안정자금 융자한도를 대폭 확대했다. 일반자금은 10억원, 고용창출 및 수출기업과 해외유턴기업 등에 지원하는 목적성 자금은 최대 100억원까지 지원한다. 코로나19 이후 선제적 투자 지원을 위해 구조고도화자금인 공장 구입 자금도 30억원까지 저리로 지원한다.

경영안정자금은 은행대출 이자 중 일정 부분을 보전해주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을 통해 지원하는 구조고도화자금은 기계·공장 등 시설자금을 장기간 저리에 융자해준다.시는 이번 지원이 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에 도움을 주고, 기업 성장을 견인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또 기술력은 있으나 담보나 신용이 부족해 대출이 어려운 중소기업에는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400억원 규모의 협약보증을 지원한다. 부도 위험을 줄여주는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에도 500억원 규모의 지원을 한다. 매출채권보험은 올해부터 도·소매 유통업 등 보험가입이 가능한 전 산업에 지원한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연쇄부도의 위험으로부터 지역경제의 안전망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주영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조기에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을 확대해 중소기업이 기업경영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