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훈 천주교주교회의 의장ㆍ이낙연 대표,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대담
이용훈 천주교주교회의 의장ㆍ이낙연 대표,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대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용훈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오른쪽)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7일 천주교 수원교구청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천주교 수원교구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마티아) 주교가 지난 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예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의장과 이 대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어려움과 기후위기, 환경 문제 등에 대해 대담했다.

지난 7일 이낙연 대표는 신년 인사차 수원시 장안구의 천주교 수원교구청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용훈 주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다른 나라에 비해 적지만, 국민의 불안과 의료진의 고통이 매우 크다. 정부의 노력에 기대가 많다”라고 운을 뗐다.

이 대표는 “고통의 크기를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우리의 입장에서는 코로나19가 빨리 끝나기를 바라야 할 것 같다. 사람 사이를 차단해야 하는 것이 인간의 본성에 맞지 않는 것 같다. 또한, 오늘 같은 혹한 날씨에는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의료진들이 고생이 많다. 국민이 감사하고 있다는 것을 의료진에게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북극 한파와 관련해 기후환경 변화에 대한 이야기도 오갔다.

이 주교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차원에서는 생태보존과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는 문헌을 발표했으며, 7년 여정으로 각 교구에서 실천하기 위한 여정에 돌입했다”며 정부의 기후위기 구상 정책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이 대표는 “2050년까지 탄소 배출 0%를 만들려고 한다. 환경 보호를 위해 서로 불편을 참고 노력해야 하는 시기가 온 것 같다”면서, “천주교회에서 나서 주시면 아주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이 주교는 ‘핵발전소’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 정부가 환경과 인간을 위해 ‘핵발전소’ 건설 중단과 운영 정지에 대해 고민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이날 오전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2021 국민과 함께 하는 신년 인사회’에 한국 천주교를 대표해 참석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