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부문에 인사·예산 파격 지원하라”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부문에 인사·예산 파격 지원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회장 아이디어로 디지털 혁신 타운홀 미팅 개최…즉석에서 임원 해결책 마련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8일 자회사 임직원과 함께 비대면 화상으로 타운홀 미팅을 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디지털 혁신을 최우선 미션으로 내세운 우리금융그룹이 올해 그룹 디지털 분야에 상당한 역량을 투입하기로 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이 지난 8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열린 디지털 혁신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그룹 디지털 부문에 인사와 예산을 빅테크처럼 파격적으로 지원하겠다”다는 뜻을 밝혔다고 10일 전했다.

이날 타운홀 미팅에는 손태승 회장, 권광석 우리은행장을 포함한 자회사 CEO 등 임직원 50여명이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했다.

앞서 손 회장은 지난해 5월 ‘Digital First, Change everything’을 그룹 디지털 비전으로 선포하며 디지털혁신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직접 위원장을 맡아 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챙겨왔다.

이날 타운홀 미팅도 손 회장의 아이디어로 열리게 됐다. 회의는 디지털 혁신을 위한 장애물에 대해 논의하고, 즉석에서 담당 임원이 해결책을 마련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디지털 조직에서 예산과 인력 운영에 대한 자율성을 요청하자, 손 회장은 “내규나 법률 문제가 없는 범위에서 빅테크 수준으로 파격적인 해결책을 내달라”라고 주문했다. 이어 관련 임원들이 즉석에서 해결책을 제시하는 등 열띤 토론을 벌였다.

우리은행 권광석 은행장은 “디지털 혁신은 올해 그룹의 최우선 미션이다”라면서 “우리은행 역시 ‘Digital First, Digital Initiative’를 경영목표로 설정해 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성공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위한 장애물들이 정리됐으니 올해 상반기 중 획기적인 성과를 내달라”라면서 “고객과 임직원 및 외부 서베이 평가 등을 포함해 그룹 디지털 혁신에 대한 재무, 비재무 성과를 자세히 평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