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씨피알, 제품 판매수익으로 적십자 특별회비 ‘동참’
㈜베스트씨피알, 제품 판매수익으로 적십자 특별회비 ‘동참’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1. 01. 10   오후 3 : 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주)베스트씨피알 김기창 대표이사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윤신일 회장
좌측부터 (주)베스트씨피알 김기창 대표이사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윤신일 회장

㈜베스트씨피알(대표이사 김기창)이 지난 8일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회장 윤신일)에 460여만원의 성금을 특별회비로 전달했다.

2007년 창립한 의료기기 국산화 전문기업 베스트씨피알은 자사 제품 판매수익으로 461만7천635원을 조성하고 이를 기부했다. 이 회사는 국내 응급의료법 등 제도가 마련되기 전부터 자동심장충격기(AED), 심폐소생술(CPR) 장비를 개발ㆍ보급하고 교육활동을 선도해왔다.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이노비즈), 조달청 지패스(G-PASS),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제품 인증, 조달청 우수제품,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대상, 대한심폐소생협회 교육기관 등 인증과 다수의 특허를 보유한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특히 김기창 대표이사는 경기적십자 활동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매년 심폐소생술 경연대회를 지원해왔다. 2018년 1월 사회공헌협약을 체결해 자사의 AED 트레이너 ‘알리고’와 CPR 실습용 마네킨 ‘누르고’의 판매수익으로 도내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여성청소년 축복받는 초경맞이’(2019년ㆍ100명), ‘사랑의 연탄 나눔’(2020년ㆍ30세대), ‘씀씀이가 바른기업 캠페인’(2019년~현재ㆍ월 20만원)에 적극 참여했다.

김기창 대표이사는 “어려울 때 나눔 활동을 하는 것은 심정지환자가 발생했을 때 골든타임(4~5분)에 대처하는 것과 같다”며 “적십자와 함께 사람을 위하고 생명을 살리겠다. 우리 기업도 세계 최고의 심폐소생술 교육장비 제조 전문기업으로 K-안전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신일 회장은 “그간 베스트씨피알은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자’는 적십자 정신과 맞닿아 꾸준한 사랑을 실천해왔다”며 “이번 성금 또한 많은 것이 얼어붙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소외된 이웃의 손을 잡아주는 온기가 되고 도내 기부문화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는 지난해 12월1일부터 올해 4월30일까지 적십자회비 집중 모금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코로나19 시대에 맞게 세대주 누구나 휴대폰 한 통화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참여할 수 있는 전화납부방법을 도입했다. 모금액은 도내 31개 시ㆍ군 전역서 자연재난과 사회적재난 긴급구호, 코로나19로 더욱 힘겨워진 취약계층 지원, 지역사회봉사 등을 위해 사용된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