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변이 바이러스 지역유입 철저히 대비해야"
정세균 총리 "변이 바이러스 지역유입 철저히 대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지역사회로 유입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차단이 발등에 떨어진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며칠 전 세계보건기구(WHO)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로 유럽은 이미 코로나19 대유행의 중대한 전환점에 직면해 있다고 평가했다. 어제를 기준으로 전 세계 일일 확진자가 사상 최초로 80만명을 넘어 이를 뒷받침한다”며 방역 당국의 철저한 대응을 강조했다.

이어 “현재까지 16건의 변이 바이러스 국내 유입사례가 확인돼 모두 검역, 자가격리 등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지만 방심은 금물”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정 총리는 “오늘까지 사흘 연속 확진자 수가 600명대를 기록해 주간 일 평균 확진자도 100명 넘게 줄었다”며 “확실한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려면 이번 한 주간 참여 방역의 실천력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해야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11일부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는 데 대해 “정부는 설 명절 이전에 전체 지원금의 90%를 지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합심해 속도전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