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소형준, 1억4천만원에 연봉 재계약…역대 고졸 2년차 최고액
KT 소형준, 1억4천만원에 연봉 재계약…역대 고졸 2년차 최고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정대 192% 오른 1억4천만원ㆍ조용호 86% 인상…강백호, 3억1천만원
KT 소형준_경기일보 DB 제공

프로야구 2020시즌 ‘신인왕’ 소형준(19ㆍKT 위즈)이 1억4천만원에 연봉 재계약을 마쳐 KBO리그 역대 고졸 2년차 최고 연봉을 기록했다.

KT는 연봉 재계약 대상자 53명과 2021시즌 계약을 마쳤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시즌 홀드왕 투수 주권(26)만이 연봉 조정신청을 함에 따라 계약을 맺지 못했다.

재계약 선수 중 가장 눈길을 끄는 선수는 단연 소형준이다. 소형준은 지난해 류현진 이후 14년만에 고졸 신인 10승을 기록하는 등 13승을 수확하며 신인왕 등극과 함께 팀의 창단 첫 가을야구를 견인했다. 최고구속 152㎞의 빠른 공과 신인답지 않은 경기운영으로 팀내 다승 2위, 이닝 4위에 오른 점이 높게 평가됐다.

이에 지난해 신인 최저연봉 2천700만원에서 올해 419% 오른 1억4천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고졸 2년차 역대 최고 연봉은 팀 선배 강백호(22)가 2년전 기록한 1억2천만원이다. 대졸, 해외 복귀파를 통틀어서도 지난해 하재훈(30ㆍSK)의 1억5천만원에 이은 2년차 역대 2위다.

또 지난 시즌 주전 중견수로 맹활약 한 배정대(24)가 종전 4천800만원에서 야수 최고 인상률(192%)을 기록하며 1억4천만원에 계약, 억대 연봉자 대열에 합류했다.

이 밖에 ‘좌완 스페셜리스트’ 조현우(24ㆍ투수)가 3천만원에서 150% 인상된 7천500만원, KT의 창단 첫 토종 10승 투수로 2년 연속 10승 고지에 오른 배제성(24)이 55% 인상된 1억7천만원에 사인했다.

NC에서 방출된 후 KT에서 부활한 ‘베테랑 불펜’ 유원상(34)도 4천만원에서 100% 인상된 8천만원에 계약해 지난해 공로를 인정받았다. 강백호는 지난해 2억1천만원에서 48% 인상한 3억1천만원에 사인했고, 외야수 조용호는 7천만원에서 86%가 오른 1억3천만원에 계약해 첫 억대 연봉자가 됐다.

반면 부상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한 투수 이대은은 50% 삭감된 5천만원, 외야수 김민혁은 28% 감액된 6천500만원에 계약했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