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동자·사용자 대상 노동법률교육 추진
경기도, 노동자·사용자 대상 노동법률교육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도내 노동자들과 사업자들의 노동권 인식 향상을 위한 ‘2021년도 노동자·사용자 대상 노동법률교육’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노동법률교육은 노동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하고 노동권익 보호 및 정당한 권리구제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데 목적을 뒀다.

이를 통해 노동법을 잘 몰라 발생하던 노동자-사용자 간 노동분쟁을 최소화해 건강한 노사관계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교육은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취약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한 ‘노동자 대상 노동법률교육’과 영세사업주 등이 대상인 ‘사용자 대상 노동법률교육’ 등 두 축으로 진행한다.

‘노동자 대상 노동법률교육’ 분야는 도내 비정규직 노동자, 원하청 영세사업장 노동자, 소규모사업장 노동자, 취약노동자 조직활동가 등이 대상이다.

‘사용자 대상 노동법률 교육’은 청년 및 청소년 아르바이트생을 많이 고용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사용자(편의점, 카페, 배달업체 등), 서비스분야 사용자(식품위생, 미용, 음식점 등)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등 비대면 교육 방식을 도입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도는 오는 25일까지 사업을 수행할 도내 민간단체 및 기관을 공모한다. 사업 수행 단체로 선정되면 2천만~3천만 원까지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노동자들은 노동자대로 소규모사업주들은 사업주대로 올바른 법률 지식을 알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서로 간 존중과 신뢰에 기반을 둔 일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