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체감 경기도 균형발전정책 용역 추진
도민체감 경기도 균형발전정책 용역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균형발전정책’의 새로운 표준을 마련한다. 지역 간 발전 격차와 원인, 특성 등을 세부적으로 분석, 도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경기도는 올해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균형발전정책의 효율적 추진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경기북부는 그동안 이중삼중의 수도권 중첩규제로 인한 성장 저하, 구도심의 인구 감소, 인프라 부족 등의 문제를 만성적으로 겪어왔다. 따라서 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지역의 잠재력을 극대화하는 새로운 처방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번 용역에서는 경기 남·북부 발전격차의 원인을 세분화해 분석하고 지역특성 및 낙후원인에 특화된 지역균형발전 정책의 선진사례를 조사·발굴한다.

아울러 인구감소 및 고령화 심화 등 지역쇠태가 진행되는 지역에 대한 효과적 지원방안과 함께 중복규제 및 낙후 지역 발전을 위한 ‘규제완화특구’ 도입 등 각종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연구도 진행한다.

이 밖에 지역균형발전 특별회계 예산 및 기능 확대, 관련 조례 및 법령 개정 등 기존 균형발전관련 정책·제도의 보완 및 발전 방안을 찾는데도 주력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에서 제안되는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향후 균형발전정책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용역은 경기연구원(GRI) 북부연구센터가 오는 7월까지 수행한다.

류인권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오랜 기간 안보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감수해 온 지역에 특별한 보상을 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며 “실효성 있는 방안이 많이 발굴되도록 연구용역의 내실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