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경기도주식회사, '배달특급' 협약 체결…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진출 지원
경상원-경기도주식회사, '배달특급' 협약 체결…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진출 지원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1. 13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특급 활성화 업무협약 단체사진
배달특급 활성화 업무협약 단체사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원장 이홍우)이 경기도 공공배달플랫폼인 ‘배달특급’ 가맹점 모집과 운영 활성화를 위해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대표 이석훈)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상원과 경기도주식회사는 13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이홍우 경상원장, 배공만 경기도주식회사 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업무협약에 따라 경상원과 경기도주식회사는 배달특급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발전에 있어 중요한 파트너임을 인식하고 상호협력과 정보교환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지난해 12월1일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가입회원 수 11만명, 총 거래액 30억원을 기록했다. 경상원은 상품기획, 가맹점 모집 및 홍보 지원을 통해 힘을 싣는다.

이홍우 경상원장은 “전례 없는 어려움으로 힘든 싸움을 이어나가는 영세소상공인을 위해 힘을 합쳐야 할 때”라며 “비대면 온라인 시장에 특히 취약한 영세소상공인 지원에 총력을 다해 힘찬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온라인 시장 환경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도내 70만 전통시장 및 영세·소상공인의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한 지원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