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노인일자리 4만3천366개 만든다…사업비 1천551억원 투입
인천시, 노인일자리 4만3천366개 만든다…사업비 1천551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올해 사회활동 지원사업 등에 1천551억원을 투입해 4만3천366개의 노인일자리를 만든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시가 만든 노인일자리보다 2천276개가 늘어난 수준이다.

시가 올해 가장 먼저 만든 노인일자리는 소규모 매장운영 등을 위한 시장형 일자리 2천436개다. 시장형 일자리는 연중 추진 사업으로 만들어진 노인일자리다.

이달과 다음달에는 취약계층 지원 등의 공익활동형 일자리 3만7천200개, 공공행정 업무지원과 교육시설 학습 지원 등의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2천920개를 노인일자리로 만든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 이들 노인일자리에 대한 신청을 받은 상태다. 시는 또 민간업체 취업알선형 일자리 810개도 노인일자리로 제공한다.

특히 시는 다양한 분야의 노인일자리 관련 신규 사업을 발굴할 방침이다. 신규 사업 발굴을 통해 만들어진 노인일자리에는 단독주택의 재활용분리배출을 돕는 재활용자원관리사, 푸드마켓 물품배달원 등이 있다.

이 같은 노인일자리의 정보는 시가 전국 최초로 구축한 ‘인천 노인일자리 정보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앞으로 노인일자리 정보시스템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관련 QR코드가 새겨진 현수막 등을 이용하는 한편, 포털사이트에서 바로 검색·접속이 가능하도록 홍보를 확대할 계획이다.

유용수 노인정책과장은 “올해는 자원재순환, 그린뉴딜 등 정책 변화와 코로나 시대에 맞춘 비대면 등의 새로운 노인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