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 화학물질 누출사고, 관계기관 현장감식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 화학물질 누출사고, 관계기관 현장감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물질 누출 사고가 난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경기일보 14일자 7면)에 대한 합동 현장감식이 14일 진행됐다.

파주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고용노동부, 환경청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감식을 벌였다.

이날 감식은 주로 현장 채증(증거 수집) 위주로 이뤄졌으며,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배관 밸브 등에 대한 정밀 감식은 내주 다시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13일 오후 2시20분께 LG디스플레이 파주 P8공장 5층에서 유독성 화학물질인 수산화테트라 메틸암모늄(Tetra Methyl Ammonium HydrooxideㆍTMAH)이 누출됐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C씨(40)와 L씨(40) 등 2명이 중상을 입고, 협력업체의 또 다른 근로자 4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전날 사고 직후 중상 2명ㆍ경상 5명으로 발표했던 인명피해 집계 내용을 중상 2명ㆍ경상 4명으로 정정했다. 경상자에 포함됐던 LG디스플레이 측 응급구조사 3명은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부상자 집계에 빠진 반면, 협력업체 직원 2명이 추가로 집계에 포함됐다.

파주시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시 환경보전과를 중심으로 화학물질위원회를 구성해 화학물질 유출에 대한 대처와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또 LG 측으로부터 근로자 신원을 확보하는 대로 병원을 방문해 사고 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조윤옥 시 환경보전과장은 “조사 결과가 나오면 시 차원에서 그에 맞는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요섭ㆍ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