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지 의사 밝힌 민형배 의원, "출신 지역이 찬반 기준 될 수 없어"
이재명 지지 의사 밝힌 민형배 의원, "출신 지역이 찬반 기준 될 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 의사를 밝힌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14일 “이낙연 대표가 고향(호남) 출신인데 왜 그러느냐는 말씀은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호남 출신으로 광주 광산을을 지역구로 둔 민형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출신 지역이 호오나 찬반의 기준이 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대통령이 될 때까지 줄곧 DJ를 지지했다. 호남 혹은 목포 출신이어서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며 “2002년 대선 때는 노무현 후보를 지지했다. 부산 출신이어서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함께할 공직 후보를 선택하는 정치인에게 왜 고향 출신을 지지하지 않느냐고 묻는 것은 합리적인 질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가치와 노선을 함께할 인물을 선택하는 것이 정치인이 걸어야 할 바른길이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 의원은 최근 경기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당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는 시대에 부합하고 시대적 과제를 잘 풀어나갈 사람이 필요하다”며 “그런 기준을 놓고 보면 이 지사가 적합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이낙연 대표가 꺼낸 사면 문제에 대해 “사과와 반성이 없고, 사면이 국민 통합에 기여할 것이라는 논리적 근거도 없다”며 “사면론은 촛불 시민의 요구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