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법 공익요원, 관공서 토너 1억3천만원 훔쳐…구속영장 신청
수원지법 공익요원, 관공서 토너 1억3천만원 훔쳐…구속영장 신청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1. 15   오전 10 : 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방법원 소속 사회복무요원이 관공서 내 비치된 1억원어치가 넘는 토너를 무더기로 훔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씨(20대)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수원지방법원 내 비치된 1억3천만원 가량의 토너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지방법원 측은 이 같은 사실을 최근 인지하고, 지난 13일 수원남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같은 날 수원시 영통구의 A씨 자택에서 그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가 절취한 토너는 이미 다 처분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토너를 훔친 사실은 일부 인정하면서도 법원 측이 주장처럼 1억원이 넘는 양은 아니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 단계라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