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씨름인’ 황경수 전 감독, 43대 대한씨름회장 당선
‘영원한 씨름인’ 황경수 전 감독, 43대 대한씨름회장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과정 잡음 녹여 씨름발전 승화ㆍ정책 실현 노력”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 당선자. 대한씨름협회 제공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 당선자. 대한씨름협회 제공

‘영원한 씨름인’ 황경수(74) 후보가 제43대 대한씨름협회장에 당선됐다.

황경수 후보는 16일 대전 유성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제43대 대한씨름협회 회장선거’에서 총 투표 223표 중 108표를 획득, 남병주 후보(86표), 이승삼 후보(29표)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황 당선인은 씨름인 출신으로 경남대 체육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마산상고, 현대코끼리씨름단과 청구씨름단 감독으로 천하장사 출신 이만기, 강호동 등 많은 선수들을 키워냈다. 국민생활체육 전국씨름연합회 사무총장과 대한씨름협회 부회장, 회장 직무대행을 역임했다.

황 회장 당선인은 “당선의 기쁨보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회장 선거과정에서 일었던 모든 잡음을 씻어내고 씨름인이 화합 단결해 오직 씨름발전으로 승화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전용경기장 및 상설경기장, 박물관 건립, 민속씨름 부활, 여자씨름 활성화, 새로운 씨름 콘텐츠 개발 등 약속한 정책을 이루도록 역량을 발휘하겠다. 모두 함께 힘을 보태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황 당선인은 경쟁 후보들의 좋은 공약은 과감히 수용해 씨름발전과 씨름인 복지향상을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