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와이파이프리’ 시대 첫 걸음 세어도서 시작
인천 서구, ‘와이파이프리’ 시대 첫 걸음 세어도서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의 유일한 섬 세어도 전경. 서구 제공.

인천 서구가 ‘와이파이-프리(WiFi-Free) 서구’의 힘찬 출발을 위해 서구 ‘유일의 섬’인 세어도에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한다.

17일 구에 따르면 구는 어촌체험마을 조성과 선착장·관광 기반시설 확충 등을 통해 세어도 관광이 활성화함에 따라 주민은 물론이고 섬을 찾는 관광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섬 주요시설에 1월 중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원격교육, 재택근무 등 비대면 활동이 확대됨에 따라 정보통신의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며 “서구는 구민의 스마트한 정보통신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WiFi-Free 서구’ 구축에 나설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통신 사각지대에서 살아오던 세어도 주민의 불편 감소와 정보격차 해소, 통신비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구는 주민들이 사는 마을뿐만 아니라 공공장소와 관광지에도 공공와이파이 설치를 추진할 방침이다. ‘스마트에코시티’를 표방하고 있는 구가 세어도에 서로이음길, 생태·문화·관광벨트 조성 등을 추진해 관광객이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구 관계자는 “세어도를 시작으로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을 지속 확대해 살고 싶은 서구, 다시 찾고 싶은 서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