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승~평택 단선철도’, 경기도 노력으로 추진 ‘청신호’
‘포승~평택 단선철도’, 경기도 노력으로 추진 ‘청신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추진에 어려움을 겪던 평택항 ‘포승~평택 단선철도 건설 사업’이 경기도의 노력으로 청신호가 켜졌다.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평택항 인입철도 건설을 위한 부지매립 계획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늘어나는 평택항 물동량 대비 및 서해선·경부선과 연계수송 체계를 확립하고자 총 사업비 7천168억원을 투입해 경부선 평택역과 평택항을 연결하는 총 30.3㎞의 철도를 놓는 것이 골자다.

해당 사업은 지난 2010년 11월 첫 삽을 뜬 이후 2015년 2월 ‘1공사구역(평택~숙성)’을 개통했으며, ‘2공사구역(숙성~안중)’은 2017년 5월 착공해 현재 공사가 한창이다. 하지만 나머지 ‘3공사구역(안중~포승)’은 노선이 먼바다로 이어져 공사가 난항을 겪자 ‘평택항 인입철도’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도는 평택항 인입철도 건설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도의원, 평택시, 경기평택항만공사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 인입철도 건설을 위한 부지매립 필요성을 해양수산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했다.

그 결과 철도건설 부지매립계획이 해양수산부가 지난해 12월30일 고시한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포함되는 데 성공했다. 만약 해양수산부의 10년 단위 국가계획인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2021~2030)’에 매립계획이 반영되지 않을 경우, 철도사업 추진이 10년 이상 지연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계삼 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철도부지 매립계획이 반영된 만큼, 국토교통부·평택지방해양수산청 등 관계기관 및 지역 의원과 함께 조속한 철도건설을 추진하기 위해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