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지역 낚시터 인근 불에탄 시신, 채무관계에 의한 범행 피해자
시흥지역 낚시터 인근 불에탄 시신, 채무관계에 의한 범행 피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지역의 한 낚시터 인근 전신주 옆에서 발견된 불에 탄 시신(경기일보 17일자 인터넷 보도)은 채권채무 관계에 의한 살인사건의 피해자로 밝혀졌다.

시흥경찰서는 살인 등의 혐의로 A씨(60대)를 긴급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전 4시께 서울시 금천구의 피해자 B씨(60대) 자택에서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A씨는 B씨의 시신을 자신의 차량 조수석에 싣고, 시흥지역으로 이동한 뒤 수인로의 낚시터 인근 전신주에 시신을 유기하고 휘발유를 뿌려 소훼하는 등 사체유기 및 손괴 혐의도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CCTV 분석과 탐문 등 종합수사를 벌인 뒤 같은 날 오후 2시30분께 서울시 관악구의 A씨 자택에서 그를 체포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B씨와 수억원 가량의 금전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형수ㆍ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