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20%, 렌터카 운행중 와이퍼·라이트 고장 경험해
소비자 20%, 렌터카 운행중 와이퍼·라이트 고장 경험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체 외관은 직원과 점검하는 비율 높고, 엔진오일은 비율 낮아

소비자의 20%는 렌터카를 이용하면서 와이퍼, 라이트 등 차 고장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1년간 단기 렌터카를 대여한 소비자 1천명에게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운행 중 차 고장을 경험한 소비자는 20.1%이고, 고장 항목은 와이퍼 34.8%, 라이트 25.4%, 창문개폐 22.4% 순이었다고 밝혔다.

대여 전 차량점검 방식을 보면, 차체외관은 76.7%의 소비자가 직원과 함께 점검하거나 직원과 함께 점검 후 자신이 다시 점검했다. 연료량은 73.4%의 소비자가 같은 방법으로 점검했다.

하지만 안전과 직결되는 항목인 엔진오일을 직원과 점검한 비율은 47.4%에 불과했다. 와이퍼와 라이트도 직원과 점검한 비율도 각각 48.0%와 57.3%에 그쳤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고장률이 높게 나타난 와이퍼와 라이트는 차체외관, 연료량보다 점검이 만족스럽지 못해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렌터카 이용자의 54.6%는 안전점검의 정보 부족으로 불안감을 느꼈다. 평소에 이용하지 않아 익숙하지 않은 차량 유형을 빌렸을 때 느끼는 불안감(48.2%)보다 더 높은 수준이다. 운행 방법에 관한 정보 부족은 40.9%의 소비자가 불안감을 느꼈다.

렌터카 인수 시 안전점검 내용을 고지받은 소비자는 51.0%에 불과했다. 82.2%의 소비자는 일상점검을 고지받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렌터카 인수 시 와이퍼, 라이트 등 고장이 많은 부분에 대해 일상점검이 철저히 시행되게 사업자에 지도·감독을 강화할 것을 관계 부처에 건의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