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경찰 왜이러나…1개월새 음주운전 등 물의 지속 “종합대책 수립할 것”
인천 경찰 왜이러나…1개월새 음주운전 등 물의 지속 “종합대책 수립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현직 경찰관들이 코로나19의 확산 속에 연이어 음주운전을 하는 등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란 지적이 나온다.

19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0시 40분께 인천 삼산경찰서 형사과 소속 A경장이 남동구 간석동의 한 골목에서 술을 마신 채 자신의 싼타페 차량을 운전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A경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0.08%) 수치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미추홀경찰서 생활안전과 소속 B경장이 오후 9시45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자신의 투싼 차량을 몰다 단속에 걸리기도 했다. 인천청 소속 C경위는 지난 16일 경감 승진 시험을 보다 부정행위로 퇴실 조치됐다.

1주일 사이 연이어 불미스러운 사고가 생기자 인천경찰청은 종합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종합대책을 수립해 직원들을 다시 교육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