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재명, 전 경기 도민 10만원씩 지급…시점 방역추이 점검 후 결정
[속보]이재명, 전 경기 도민 10만원씩 지급…시점 방역추이 점검 후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경기도가 전 도민에 재난기본소득 10만원씩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다만 구체적인 지급 시기는 더불어민주당의 권고를 존중, 코로나19 방역 추이를 지켜본 후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제방역정책으로, 경기도에 거주하는 내국인 1천341만명과 외국인 58만명 등 총 1천399만명이 대상자가 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도청에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재명 지사는 “위중한 현 경제상황, 1차 지급에서 확인된 지역화폐 보편 지급의 소득지원과 경제활성화 효과, 확진자 감소 추세, 종합적 방역 역량 등을 고려할 때 경기도는 2차 재난기본소득의 신속한 지급이 필요하고, 또 지급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지사는 지급 시점에 대해서 “‘지방정부의 재난지원 지급 시기는 방역 상황에 맞춰 달라’는 민주당 지도부의 권고를 존중해 코로나19 방역 진행추이를 점검한 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