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 피해자 심리회복 '논스톱' 지원...도 재난심리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감 '솔솔'
경기도 재난 피해자 심리회복 '논스톱' 지원...도 재난심리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감 '솔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 등 재난 피해자의 심리회복을 논스톱으로 지원하는 ‘재난심리 컨트롤타워’를 만든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재해구호법 시행령을 근거로 해 재난심리회복지원 체계를 정한다. 도는 전문가 자문 및 관계부서 협조를 통해 재난 피해자에게 상담에서 치유, 사후관리까지 논스톱 지원체계를 만들 예정이다.

도가 이처럼 재난 피해자 심리회복 논스톱 지원체계를 추진하는 것은 그간 재난심리회복지원 관련기관 간에 역할이 상충했기 때문이다.

이천 물류창고 화재 당시 행정안전부 안전관리실,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경찰청 등 총 4개의 기관이 화재 피해자에 대한 심리지원을 하려 하면서 심리지원 중복 및 혼선이 일어났다. 이에 따라 도는 도민의 재난심리회복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 재난심리회복지원단(지원단)’ 구성을 추진했다. 지원단은 민간전문가, 유관기관, 시ㆍ도 관계부서 등으로 구성된다. 지원단이 만들어지게 되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연결된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되고 경기도 재난심리지원 업무를 총괄, 조정하는 이른바 ‘재난심리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지원단은 계획수립 및 조례 입안 등을 거쳐 올해 8월께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도는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내실화를 위해 전문가 인력 확보와 전문성 강화를 위해 교육도 함께 진행한다. 특히 전문성 검증 방안으로 상담활동가 등에 대해 중간평가 및 최종평가, 상담 활동 모니터링을 실시해 역량을 진단하고 자질 미달 시에는 전문 인력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그간 재난상황이 발생했을 때 여러 기관이 지원을 나와서 따로따로 노는 일이 많아 효율성이 떨어졌다”면서 “경기도 재난심리회복지원단이 만들어지게 되면 도내 재난심리 피해자들을 돕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