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주민증록증 변경 등 민원서식 큰 글자로 첫 도입
3월부터 주민증록증 변경 등 민원서식 큰 글자로 첫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월부터 주민등록번호 변경신청서, 자동차운전면허증 갱신 등 민원서식에 큰 글자 서식이 적용된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이 자주 이용하는 민원서식을 작성하기 쉽고 읽기 편하도록 서식 설계 세부기준을 담은 ‘행정 효율과 협업 촉진에 관한 규정 시행규칙’ 개정안이 21일 공포·시행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으로 노년층 등 디지털 약자의 이용 빈도가 높은 서식과 오프라인 방문 이용건수가 많은 서식 등 민원서식 42종에 큰 글자 서식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큰 글자 서식은 기존 서식에 비해 글자 크기와 작성란은 키우고, 항목 배치도 간결하게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글자체도 가독성 높은 맑은 고딕을 적용해 이용자가 한눈에 읽고 쓰기 편하도록 개선했다.

행안부는 주민등록표 열람 또는 등초본 교부 신청서, 주민등록번호 변경신청서, 자동차운전면허증 갱신 및 재발급 신청서 등 민원서식 5종에 큰 글자 서식을 처음으로 적용해 3월 1일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나머지 37종의 민원서식의 관련규정을 개정해 단계별로 큰 글자 서식을 도입해 나갈 예정이다.

한창섭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이번 큰 글자 서식 개정을 통해 그동안 서식 작성에 불편을 느끼셨던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국민의 입장에서 불편한 점이 없는지 살펴서 민원서식을 개선해 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