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염태영 “이익공유제로 사회적 연대 실현하자”…'이낙연 지원사격' 해석
민주당 염태영 “이익공유제로 사회적 연대 실현하자”…'이낙연 지원사격' 해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염태영 최고위원(수원시장)이 20일 “이익공유제를 통해 사회적 연대를 실현하자”고 주장, 이낙연 대표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익공유제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상대적으로 호황을 누린 업종 등이 자신의 이익을 피해가 큰 업종 등에 자발적으로 공유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자는 것으로, 이낙연 대표가 제안했다.

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로 생긴 사회적 재난은 바이러스 종식으로 끝나지 않는다. 지난 1년 사이 많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폐업이 줄을 이었다”며 “사회 양극화 심화는 우리 사회의 또 다른 불안 요소”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가 이익공유제를 제안한 취지도 재난의 후폭풍을 사회적 연대의 힘으로 함께 헤쳐나가자는 데 있다고 본다”며 “이익공유제가 특정 기업에 대한 옥죄기로 곡해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 안팎에서 이익공유제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제기되자 즉각 이 대표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해석된다.

염 최고위원은 “진정한 연대는 개인에게 집중된 위험의 분산을 통해 사회 전 구성원의 안전성을 높이는 일종의 사회보험과 같은 것”이라며 “이미 금융산업공익재단, 우분투재단, 공공상생연대기금 등 노사가 함께 사회연대기금을 조성해 비정규직 처우 개선과 플랫폼 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 모든 시도가 사회연대를 통한 이익공유의 방식들”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염 최고위원은 “이익공유제 정착을 위한 정부의 노력도 주문한다”며 “국내 기업투자에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국민연금이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을 의미하는 ESG 투자에 적극 나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익공유제는 사회적 연대의 정신으로 우리 사회를 더 안전하고 더 건강한 공동체로 만드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며 “재난을 진정으로 극복하기 위한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의 지혜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