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가 쏘나타를 박고 튀어?”…음주운전 뺑소니 친 30대 입건
“쏘나타가 쏘나타를 박고 튀어?”…음주운전 뺑소니 친 30대 입건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1. 22   오후 2 : 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서부경찰서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30대 남성이 사고를 낸 뒤 도주했다가 20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36)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1시10분께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동 능실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음주운전 중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일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로 쏘나타 차량을 몰다가 신호 대기 중인 또 다른 쏘나타 차량을 뒤에서 추돌하는 사고를 냈다. A씨는 곧바로 현장에서 달아났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20여분 만인 오전 1시30분께 붙잡혔다.

검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96%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A씨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측정을 의뢰한 상태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