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硏 “2년 지속된 불황형 무역흑자 기조에서 벗어날 전망”
현대硏 “2년 지속된 불황형 무역흑자 기조에서 벗어날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미국 주도하는 다자무역협정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올해 국내 수출이 많이 증가하면서 불황형 무역수지 흑자 기조에서 벗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와 함께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변화될 글로벌 통상 변화에 맞춰 한국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도 함께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4일 ‘2021년 국내 수출의 주요 이슈’ 보고서를 통해 “최근 메가 FTA 체결 및 미국의 다자체제 복귀 등으로 기존 보호무역주의 완화가 기대된다”라면서 “글로벌 통상 레짐 변화 가능성이 대두하고 있어, 적절한 대응이 요구된다”라고 밝혔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가 성장 둔화하고 공급과잉이 발생하며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세계 주요 국가들은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해왔다. 최근 한국을 비롯해 15개국이 참여한 메가 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타결되고,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의 재가입 가능성 제기돼 글로벌 보호무역 기조 완화 기대가 커졌다.

연구원은 올해 주요국의 친환경 정책 강화가 통상환경에도 반영될 것으로 보여 국내 수출 기업에 기회와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성장세를 지속하는 국내 전기·수소차 등과 같은 대표적인 친환경 산업 부문은 글로벌 친환경 정책 강화가 수출 확대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면 탄소 배출량이 타 산업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철강, 석유화학 등 기존 중후장대형 산업은 수출 경쟁력 약화 우려도 상존한다고 분석했다

또 연구원은 올해 수입보다 수출이 많이 증가하면서 불황형 무역수지 흑자 기조에서 벗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원은 “세계경기 개선, 비대면 경제 활성화 등으로 국내 주요 수출품목에 대한 전 세계 수입수요가 증가할 것이다”라면서 “대규모 유동성 확대 정책, 유가 및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출물가가 상승해 무역수지 흑자 규모가 더욱 확대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올해도 미국의 대규모 유동성 공급 지속 전망 등으로 달러화 약세가 예상되면서 원달러 환율 하락(원화가치 절상)에 의한 국내 수출기업의 채산성 악화가 우려됐다. 연구원은 “무역수지 개선과 상대적으로 양호한 코로나19 위기 극복력과 같은 원화 강세 요인이 상존한다”라면서 “주요 수출 경쟁국인 일본의 실질실효환율도 약세를 보여 국내 수출기업의 채산성 악화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향후 국내 수출이 산업별, 수출대상국별 차별화가 지속할 가능성도 나왔다. 연구원은 “세계 경제성장률이 5%대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되는 등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면서 국내 수출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마지막으로 연구원은 “경제 및 산업 구조의 차이에 따라 국가별 경제성장률 회복 정도가 차별화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국내 수출 경기도 산업별, 수출대상국별로 차이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