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의혹으로 사퇴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의혹으로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5일 성추행 의혹으로 당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정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당원 여러분과 국민께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은 배복주 부대표는 “지난 1월 15일 발생한 김 대표의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비례)”이라고 설명했다.

배 부대표는 “피해자의 요청을 받은 1월 18일부터 1주일간 이 사건을 비공개로 조사했고 오늘 열린 대표단 회의에 최초 보고했다”며 “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가 진행되었고, 신속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난해 10월 심상전 대표(고양갑)에 이어 당대표로 취임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