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드의 감초 ‘스윙맨’…KT 김민수ㆍSK 조영우
마운드의 감초 ‘스윙맨’…KT 김민수ㆍSK 조영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발과 불펜 오가는 중요한 역할…올 시즌 조커 역할 기대
▲ KT 김민수.KT 위즈 제공

프로야구에서 투수의 보직 분업화는 2000년대 들어 자리를 잡았지만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스윙맨’의 가치는 여전히 귀하다.

KT 위즈의 김민수(28)와 SK 와이번스의 조영우(26)는 올해 스윙맨으로서 팀 마운드를 이끌어 갈 것으로 보여져 기대를 모은다.

둘 모두 이닝 소화 능력 검증을 받은만큼 특유의 제구와 경기운영 능력을 앞세워 팀 마운드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김민수는 2015년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KT에 입단한 우완투수로, 군 복무를 마친 후 팀 마운드의 한 축을 맡기 시작했다. 전역 첫 해인 2019년 불펜투수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6월 선발투수로 전향, 8승을 수확하며 팀의 창단 첫 5할 승률에 기여했다.

지난해에는 윌리엄 쿠에바스(30)의 부상과 김민(21)의 부진으로 갑작스런 선발 전향에도 제 몫을 다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김민수는 ‘토종 에이스’ 고영표(29)의 복귀로 불펜에서 시즌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김민과 손동현(20)이 입대할 예정이고, 이대은(30)도 팔꿈치 수술로 시즌 초반 등판하지 못한데다 주축 불펜들이 대부분 30대 중반이어서 김민수의 역할이 중요하다.

KT 선발진은 데스파이네-쿠에바스-소형준-배제성-고영표로 짜여질 전망인 가운데 선발진에 누수가 생길 경우 김민수가 대체 선발 1순위로 꼽힌다.

김민수는 평균구속 140㎞대 초반의 속구와 커브, 체인지업, 슬라이더로 타자를 상대하는 기교파 투수다. 피안타율이 높아 매년 성적 편차가 심하지만 제구와 경기운영 능력은 검증받았다. 선발이 일찍 무너진 경기에서 이닝을 길게 이끌어 가는 ‘롱맨’ 역할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 SK 조영우_SK 와이번스 제공

조영우는 2014년 한화 입단 후 2016년을 앞두고 정우람의 FA 보상 선수로 SK에 합류한 우완투수다. 제주고 3학년 시절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하기도 했지만 프로에서는 투수로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다.

평균구속이 138㎞대로 빠른 편이 아니지만 구종이 다양한데다 제구 완성도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불펜 등판 28경기 중 15경기에서 1이닝 이상 투구하며 선발투수의 조기강판 후 경기를 책임지는 역할을 맡았다.

올 시즌은 이건욱(25)과 정수민(30)이 5선발 경쟁에서 앞서있어 불펜에서 시즌을 시작할 전망이지만 유력한 예비 선발로 거론되고 있다.

올 시즌 상승세를 이어가려는 KT와 재도약을 꿈꿔는 SK 모두 마운드에 명운이 달렸다. ‘조커’ 역할을 맡을 김민수와 조영우의 어깨도 그만큼 무겁다.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