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뉴딜펀드 참여, 자회사 통해 3천500억 지원
우리금융 뉴딜펀드 참여, 자회사 통해 3천500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천억원 뉴딜성장형 블라인드 펀드와 1천500억원 인프라 펀드 조성 제안
 우리은행 본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올해 첫 추진 사업으로 ‘정책형 뉴딜펀드’ 2021년 위탁운용사(정시)’모집에 민간자본 방식으로 지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자산운용 전문역량이 큰 자회사를 통해 정책형 뉴딜펀드 사업인 ▲기업투자 ▲인프라투자 ▲국민참여의 3개 부문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기업투자 부문에는 기업금융에 강점이 있는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이 2천억원 규모의 뉴딜성장형 블라인드 펀드 조성을 제안했다. 인프라투자 부문에는 대체투자 분야에 전문성이 있는 우리글로벌자산운용이 신재생에너지 발전자산을 주목적 투자 자산으로 1천500억원 규모의 인프라 펀드 조성을 제안했다.

기업투자와 인프라투자 부문에는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캐피탈 등 자회사들이 펀드 출자자로 참여해 그룹 차원의 뉴딜금융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우리자산운용은 국민참여 부문에서 뉴딜사업 풀이 확보되는 3월 이후 일반 국민이 투자자로 참여하는 사모재간접공모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이 참여하는 ‘뉴딜금융지원위원회’를 통해 ESG경영 차원의 뉴딜금융에 대한 지원체계를 구축해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그룹 임직원들의 공감대로 그룹 차원에서 ‘한국판 뉴딜’을 지원하고자 금융권 최초로 2천억원 규모의 ‘뉴딜인프라 펀드’를 조성하기도 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손 회장이 올해 그룹 경영전략 중 하나로 ‘ESG경영 강화’를 꼽았다”라면서 “이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및 한국형 뉴딜 정책에 발맞추면서 지속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금융그룹을 추구한다는 전략이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