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카드 사용, 온라인이 살렸다…증가율 역대 최저
작년 카드 사용, 온라인이 살렸다…증가율 역대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인금액 소폭 증가, 건수는 감소…오프라인 업종 줄고, 비대면·온라인 늘어

지난해 카드 사용자들은 오프라인 소비를 줄였지만 비대면과 온라인에선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금융협회는 지난해 4분기 전체카드 승인금액이 전년보다 1.7% 증가한 229조원, 승인건수는 4.2% 감소한 54억2천만건이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전체로 보면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전년보다 3.4% 증가한 885조7천억원, 승인건수는 0.1% 감소한 217억3천만건이었다. 승인금액 연간증가율 3.4%는 여신협회가 카드승인실적 집계한 2005년 이후 최저치다. 2013년 4.7%를 기록한 후 승인금액은 꾸준히 증가했지만 코로나19가 확산했던 지난해 역대 최저 기록을 나타냈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지난해말 코로나19의 3차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오프라인 업종과 모임·여가 업종은 소비가 줄었다”라면서 “하지만 비대면·온라인 구매와 실내활동 매출은 증가했고, 자동차 판매량도 늘면서 승인금액은 증가세를 유지했다”라고 설명했다.

4분기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1.4% 증가한 188조2천억원을 승인건수는 4.2% 감소한 50억9천만건을 기록했다. 법인카드의 승인금액과 승인건수는 각각 40조9천억원, 3억3천만건으로 3.0% 증가하고 4.3% 감소했다.

카드실적을 소비밀접업종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이 증가했으나, 운수업, 사업시설 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숙박 및 음식점업은 감소했다.

도매 및 소매업의 경우 비대면·온라인 구매 증가, 자동차 판매 증가 등이 오프라인 관련 매출 감소를 상쇄해 15.3% 증가했다. 운수업은 항공, 철도, 버스 등 교통수단 이용감소로 전년보다 60.0% 감소했다.

사업시설 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은 여행사를 비롯한 여행 관련 서비스업 매출 부진으로 46.3% 감소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인한 여행·이동 및 사적 모임·회식 감소 등으로 21.1% 감소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