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KT 맞손…“인공지능으로 불완전판매 막자”
우리은행, KT 맞손…“인공지능으로 불완전판매 막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AI 기반을 둔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 도입

우리금융그룹과 KT그룹이 불완전판매를 막고자 다시 한번 손을 잡았다.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KT그룹과 AI 기반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 도입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식은 코로나19로 인해 화상회의실에서 전자서명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두 회사는 ▲AI 기반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 혁신 ▲AI 기반 금융상품 완전판매 솔루션 도입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한 AI 학습 및 컨설팅 등 총 3개 분야에서 협업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먼저 각자가 보유한 금융, 디지털, AI 및 ICT 역량을 공유해 투자상품 신규 단계에서 불완전판매를 차단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도입하는 데 힘을 모으고, 향후 불완전판매 예방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BM 공동특허 출원을 추진한다.

우리은행은 펀드 판매과정에서 축적한 경험을 AI 학습 목적으로 KT와 공유하고, KT는 우리은행 투자상품 판매 프로세스 컨설팅 수행을 시작으로 KT가 보유한 ICT 기술을 활용한다. 상품 신규 단계에서 불완전판매 이슈를 완벽하게 제거하는 AI 프로세스를 개발하는 등 실질적인 협력을 이어 나간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KT그룹과 우리은행 간의 협약은 ICT 기술력과 금융이 결합하는 뉴노멀로, 이번 협약으로 AI 기술력이 금융투자상품 완전판매로 확대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시작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금융과 KT는 작년 8월 ‘금융업무 디지털 전환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고, AI 및 빅데이터 기반의 금융거래 프로세스 혁신, 금융 분야 AI 인력 육성, 금융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공동 신사업 등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