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올해 전기차 급속충전기 3천기 확충…공공부문 2천280기”
홍남기 부총리 “올해 전기차 급속충전기 3천기 확충…공공부문 2천280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주유소보다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을 목표로 올해 중 전기차 급속 충전기 3천기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열고 “전기차 보급 확대에 맞춰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도 매우 중요한 당면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따라 정부는 설치비용이 높아 민간의 자발적 설치가 제한적인 급속충전기는 공공부문이 선도해 2천280기를 직접 설치한다.

또 민간사업자 지원을 통해 접근성·수익성이 높은 곳에 289기를 설치하고, 운전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존 주유소에도 충전기 구축비 지원을 통해 300기를 설치한다.

1∼9시간의 충전 시간을 20분으로 대폭 줄인 초급속 충전기를 공공부문에서 최초로 43기 설치하고, 자동차기업이 자체적으로 80기 이상 설치할 수 있도록 전력·부지 확보·건축 등도 뒷받침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글로벌 K-팹리스 육성을 위한 시스템 반도체 기술혁신 지원과 관련한 안건도 논의했다.

인공지능(AI) 반도체, 자동차, 사물인터넷(IoT) 분야 수요연계 R&D 과제는 7개를 추가 지원한다. 아울러 지난해 월 300장이었던 전력반도체 생산 인프라는 올해 월 600장으로 늘리고 차세대 센서 산업 전(全)주기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또 AI 반도체 신시장 선점을 위해 설계·소자·공정 기술 혁신 플래그십 프로젝트에 1천223억원을 들이고 1조원 규모 PIM반도체(메모리+프로세서 통합) 예비타당성조사도 검토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오는 2024년까지 바이오 산업 핵심 원·부자재와 소형장비 16개 품목의 국산화 연구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