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아르코 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 연주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아르코 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 연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_단체사진(by나승열)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원일 감독)가 3일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는 제12회 아르코 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 연주회에 참여한다. 아르코 한국창작음악제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창작음악제다. 국악 부문은 지난해 6~8월까지 공모로 접수된 작품 중, 블라인드 심사를 통해 선정된 5개 작품이 선정됐다.

5개 작품은 경기시나위오케스트가 연주, 지휘는 원일 감독이 맡는다. 또 해금 서은영, 대금 백다솜, 박수빈, 피리 김철, Handpan 이경구, 가야금 김보경, 박소희가 협연으로 참여한다.

공모를 통해 선정돼 연주되는 작품은 박영란의 가야금 협주곡 <터널의 끝을 향해...Ⅱ>, 박준상의 대금과 국악 관현악을 위한 협주곡 <만파식적>, 손성국의 대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울돌목>, 송정의 피리와 Handpan을 위한 국악관현악 <이음>, 이재준의 25현 가야금 이중협주곡 <별똥별>이다. 선정된 작품들은 모두 국악관현악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작품들이다.

이번 연주회에서 지휘를 맡은 원일 감독은 “이번 연주회는 이 시대의 한국 작곡가, 새로운 작곡가를 소개하는 중요한 창구이자, 동시대 한국창작음악의 시대정신을 가장 상징적으로 표방해 온 음악축제”라며 “연주회를 통해 관객들이 조금이나마 위로받고 즐기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공연 현장 관람은 사전 예약을 해야 하며, 네이버TV 아르코 채널에서도 온라인 생중계 한다.

▲ 지휘_원일(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예술감독) (1)
 지휘_원일(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예술감독)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