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산 세탁 세제 좋긴 한데…“사후서비스와 피해 보상 걱정”
수입산 세탁 세제 좋긴 한데…“사후서비스와 피해 보상 걱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탁 세제 국내 점유율 1위 퍼실, 섬유유연제 1위 다우니

소비자들이 수입산 세탁 세제의 온라인 구매를 늘리면서도 사후서비스와 피해 발생시 보상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수입 세제의 온라인 구매 비율이 계속 증가한다고 2일 밝혔다. 2019년 온라인으로 세탁 세제·섬유유연제를 구매한 비율은 2015년 대비 4.3%p(16.4%→20.7%), 주방세제는 4.9%p(21.0%→25.9%) 증가했다.

국내 유통되는 수입 세제의 온·오프라인 최저가격은 조사 대상 10개 제품 중 8개가 온라인이 오프라인보다 저렴했다. 온라인의 경우 판매 사이트별 소비자가격의 차이가 크고, 배송비·할인 등의 가격 변동 요인이 다수 있었다.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 응답자의 52.3%는 최근 3개월 이내에 수입 세탁 세제를 구매했고 62.3%가 재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구매채널로는 응답자의 52.0%는 대형마트에서, 44.0%는 국내 전자상거래로 구매했다고 답했다. 제품의 수입국은 50.7%가 미국, 25.3%가 EU라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71.4%는 수입 세탁 세제에 전반적으로 만족했다. 품질과 다양성에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각각 70.4%, 57.0%지만, 가격이 저렴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23.6%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수입 세제를 사용할 때 사후서비스(20.0%)와 피해 발생 시 보상(19.3%) 문제가 우려된다고 응답한 비율이 안전·위생, 품질(각각 15.0%) 문제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응답자들은 수입 세제에서 소비자 문제가 일어나면 해결이 어려울 수 있다고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분석했다.

세제의 주요 수입국은 FTA 체결·발효국인 중국·미국·독일·캐나다이며 2019년 기준 전체 세제 수입량의 약 75.5%를 차지했다. 세제 수입량은 2015년 3만2천21t에서 2019년 4만4천881t으로 약 1.4배 증가했다. 2019년 기준 국내 세탁 세제 시장에서 독일 헨켈사의 퍼실 브랜드 국내 시장 점유율이 18.8%(1위), 섬유유연제 시장에서 미국 P&G사의 다우니 브랜드 국내 시장 점유율이 36.1%(1위)로 나타났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