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링 가장해 또래 폭행한 고교생들, 첫 재판에서 '혐의 인정'
스파링 가장해 또래 폭행한 고교생들, 첫 재판에서 '혐의 인정'
  • 이영환 기자 yughon@naver.com
  • 입력   2021. 02. 03   오후 6 : 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파링’을 가장해 또래를 혼수 상태에 빠뜨린 인천 지역 고등학생들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인천지방법원 형사13부(고은설 부장판사) 심리로 3일 열린 첫 재판에서 중상해 등의 혐의를 받는 A군(17)과 B군(17)은 모두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B군은 처음부터 스파링을 가장해 피해자에게 상해를 입히는 등 사전에 공모했다는 부분은 인정하지 않았다.

당시 A군 등과 함께 체육시설에 들어간 후 망을 본 혐의(공동주거침입)를 받는 C양도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남자친구인 B씨가 가자고 해 함께간 것이라며 이를 양형에 참작해달라고 했다.

다음 재판은 3월 15일 오후 3시 열릴 예정이다.

한편, A군 등은 지난해 12월28일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의 한 아파트 주민커뮤니티 체육시설에 몰래 들어가 미리 준비한 권투 글러브를 끼고 피해자 D군(17)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영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