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매산동 행정복지센터…행복주택으로 재탄생
LH, 매산동 행정복지센터…행복주택으로 재탄생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2. 04   오후 5 : 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산동 행정복지센터 복합개발사업 공동사업시행 실시협약에서 참석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최규태 수원시 도시재생과장, 염태영 수원시장, 김성호 LH 경기지역본부장, 박정권 LH 지역균형재생처장, 기우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매산동 행정복지센터가 임대주택을 결합한 복합청사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본부장 김성호)는 4일 수원시와 ‘수원시 매산동 행정복지센터 복합개발사업’ 공동사업시행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매산동 행정복지센터 복합개발사업이 지난 2017년 국토교통부의 매산동 도시재생뉴딜 사업과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시유지 무상제공 및 행복주택 입주자 선정 등을 지원하며, LH는 건설, 행복주택 운영ㆍ관리 등을 수행하게 된다.

개발사업에 따라 매산동 행정복지센터는 매산로2가 40-30 일원에 지하 4층, 지상 12층, 연면적 9천150㎡ 규모로 건립된다. 지상 1층에는 근린생활시설, 2~3층에는 공공청사가 들어서며 4~5층은 청년 창업을 돕는 청년인큐베이션센터, 5~12층은 행복주택 58호로 꾸며진다.

행복주택은 청년 및 고령자 등에게 공급될 예정이며 청년인큐베이션센터는 코워킹 스페이스, 인큐베이션 지원센터 등으로 구성돼 청년ㆍ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복합청사는 올해 상반기 중 착공해 2023년 6월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성호 본부장은 “수원시와 LH가 처음으로 함께하는 이번 복합개발사업을 시작으로 공공개발을 통해 도심지 내 주거난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도심지 내 청년층의 삶의 터전을 확보하고 청사신축으로 인한 도심재생과 공공서비스 질 제고 등의 목적으로 노후화된 행정복지센터를 공공임대주택, 편익시설, 신청사 등의 복합용도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