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1분기 수출 작년보다 10~12% 증가 전망
수출입은행, 1분기 수출 작년보다 10~12% 증가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대상국 경기 개선과 반도체 업황 호조 영향으로 수출 증가세 계속
수출입은행 사진 경기일보 DB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해외경제연구소는 올해 1분기 수출이 지난해보다 10~12% 증가해 1천450억달러 내외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수은은 7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수출실적 평가 및 2021년 1분기 전망’에서, 올해 1분기 수출선행지수는 120.3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율이 2.0% 상승했고 전기 대비로도 3.2% 올랐다고 밝혔다.



수출선행지수는 전기 대비로는 2분기 연속 상승하고 전년 동기 대비 6분기만에 상승 전환되면서 지난해 2분기 수출 경기 저점을 지나고서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분석됐다. 수출선행지수는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 수출용 수입액, 산업별 수주현황, 환율 등 수출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들을 종합해 수출증감 정도를 예측할 수 있도록 만든 지수다.



수출선행지수의 대부분 지표가 안정적 개선 흐름을 보여 수출 회복세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수출선행지수가 상승세로 전환하고 관련 경제 지표들도 뚜렷한 개선 흐름을 보이며, 최대 수출대상국인 중국의 경기 호조와 미국의 경기부양책 확대의 영향으로 1분기 수출액은 지난해보다 10~1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지난해 4분기 수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4.2%, 전분기 대비 9.2% 증가한 1천421억달러를 기록했다. 3분기 이후 회복세를 지속해 2분기 연속 증가했고 4분기에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복귀했다. 지난해 연간 수출액은 전년 대비 5.4% 감소한 5천128억달러를 기록했다.



수은 관계자는 “중국, 미국, EU 등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 회복, 반도체, 자동차 수출 호조 등이 1분기 수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면서도 “변이 바이러스 확산, 백신 접종 지연 등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둔화하면 수출 증가폭은 축소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