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절 앞두고 장바구니 물가 부담 증가… 떡국떡ㆍ소고기 등 가격 ‘껑충’
설명절 앞두고 장바구니 물가 부담 증가… 떡국떡ㆍ소고기 등 가격 ‘껑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를 앞두고 떡국용 떡과 소고기 등 주요 농축산물 가격이 일제히 오름세를 보이며 서민들의 장바구니에 부담을 주고 있다.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흰떡 1㎏ 가격은 전통시장 5천871원, 대형유통업체 5천332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설 열흘 전 가격보다 각 20.2%와 3.8% 오른 수준이다.

흰떡 가격은 최근 쌀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며 함께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기상악화로 작황이 부진한 탓에 지난 5일 기준 쌀 상품 20㎏당 평균 가격은 5만7천180원으로, 지난해보다 21.4%, 평년보다 37.7% 뛰었다.

떡국에 쓰이는 소고기 양지(300g) 가격은 전통시장의 경우 5.5% 상승한 1만3천380원, 대형유통업체는 9.1% 오른 2만3천85원이었다. 소고기 등 축산물 가격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집밥 수요가 늘면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달걀은 10개당 전통시장 2천521원, 대형유통업체 2천183원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54.8%와 17.6%상승했다.

이와 함께 과일이나 나물류 가격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집중호우와 긴 장마로 낙과 등 피해가 컸던 사과는 전통시장 기준 5개당 9천536원에서 1만7천50원으로 78.8%, 배는 5개당 1만4천302원에서 2만2천838원으로 59.7% 급등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