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경기·인천 의원, 설 연휴 민심잡기 동분서주
여야 경기·인천 의원, 설 연휴 민심잡기 동분서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설훈, 양기대, 윤관석, 정일영, 최춘식, 유의동, 김성원, 송석준, 김선교, 정찬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민생경제가 어려움에 처한 가운데 여야 경기 의원들이 설 밥상 민심 공략에 나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부천을)은 지난 8일 지역 당원 및 주민 100여명과 함께 온택트 소통 행사인 ‘터놓고 얘기합시다’를 진행했다. 지역 당원과 주민들은 설 의원에게 “코로나19가 1년간 지속하면서 자영업자들이 매출 급락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소상공인 손실보상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설 의원은 코로나19 확산 속 영업제한 및 중지 조치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손실을 보상하는 내용의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같은당 양기대 의원(광명을)은 지난 7일 광명 하안동 골목시장을 찾아 소통에 나섰다. 양 의원은 “어려움을 호소하는 상인들을 보면서 안타깝고 속이 상했다”며 “정부의 재난지원금에 대한 말씀도 주셨다.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을 준비하고 있다면 좀 더 실질적인 도움이 되게 과감한 지원을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같은당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인천 남동을)은 9일 만월복지관에서 어르신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날 특식 전달 봉사활동에 참석했다. 윤관석 위원장은 “오늘 전달한 특식이 코로나19로 더 추운 겨울을 보내고 계시는 어르신들께 따뜻한 온기가 돼 큰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같은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은 10일 인천 옥련시장을 찾아 상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최춘식 도당위원장(포천·가평)은 “코로나19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직접 찾아뵙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을 청취해 명절 이후 입법 및 제도개선에 나설 생각이다”고 밝혔다.

같은당 유의동 의원(평택을)은 ‘언택트 행보’에 방점을 뒀다. 그는 “가급적 다수가 모이는 장소의 방문은 자제하면서, 그동안 소통하지 못했던 지역 인사들, 도내 원외 위원장들, 당직자들과 전화 통화와 줌 등을 통해 안부를 묻고, 소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같은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동두천·연천)는 “현장으로 나가 민심을 제대로 듣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가운데 전통시장 등을 찾아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올바른 대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송석준 의원(이천)도 10일 호법면 CJ대한통운 물류센터 택배근로자 방문 격려에 이어 공영버스차고지 버스운전기사와 차고지 관계자 격려, 환경미화원 방문 격려 등을 이어갈 계획이다. 11일에는 광주 나눔의집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비대면으로 선물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같은당 김선교 의원(여주·양평)은 지역구 기초의원들과 함께 코로나19로 상심이 큰 소상공인을 비롯, 소외된 계층을 찾아 위로와 함께 힘과 용기를 북돋는 일정으로 지역밀착형 행보에 나선다.

같은당 정찬민 의원(용인갑) 역시 처인구 김량장동 소재 중앙시장 5일장 등 전통 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상인들과 자영업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모바일과 SNS를 통해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